“고치메시”에서, 그 사람에게 식사를 보냅시다